鄭통일 “개성공단에 3년내 1천개 공장”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16일 “개성공단에 3년 내로 1천개 정도의 공장이 입주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부산 유스호스텔 ‘아르피나’에서 열린 열린우리당 부산시당 등 초청 강연에서 “개성공단에 현재 15개 기업이 있지만 내년 말까지 300개를 집어넣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개성공단에 노동자가 부족하면 군인들의 옷을 벗겨서라도 집어넣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정 장관은 또 “올해 말이면 해방 이후 15만~16만명의 대한민국 국민이 이북 땅에 갔다오게 되는데 올해만 10만명이 갔다오는 등 남북한 간의 물꼬가 터졌다”면서 “대북 송전계획은 남북 경제공동체의 상시적인 틀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북핵 6자회담에 대해 “국제무대에서 남북한이 최초로 소통한 것이며 우리의 운명을 우리가 정하자는 것을 선언한 것”이라고 평가한 뒤 “북핵문제 해결의 최고 수혜자는 우리나라의 출발이자 머리인 부산”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당에 복귀할 의향이 없느냐’는 질문을 받고 “통일부장관으로 일을 야무지게 잘하는 것이 우리당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당분간은 벌여놓은 일을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우리당이 잘하고 있고, 민심을 잘 대변하고 있다면 이렇게 어렵지는 않을 것인 만큼 우리당이 반성할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당은 양극화 해소와 계층통합을 위해 새로운 정책을 개발, 국민과 함께 가야 한다”고 역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