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강연 부쩍 잦아졌다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의 외부 강연이 최근 부쩍 늘어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강연이 늘어난 것은 6자회담에서 공동성명에 합의한 9월19일 이후부터이다.

그 전까지는 강연이 드물었다. 8월25일 ‘팍스코리아나 21’ 주최의 강연이나 9월 8일 전국 시.군.구 교육장을 대상으로 한 특강 정도를 올 들어 있었던 주요 강연으로 꼽을 수 있을 정도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9월29일 열린우리당 인천시당에서 열린 강연을 비롯, 10월에는 16일 우리당 부산시당 등의 초청강연, 17일 우리당 전국여성위 워크숍, 19일에는 동국포럼 강연과 열린정책연구원 특강, 28일 우리당 전북도당 강연, 31일 서강대 강연 등이 있었다. 또 2일에는 21세기 동북아미래포럼에서 강연했다.

우리당 주최 강연이 많지만 전문가포럼과 대학 강연까지 이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강연 장소도 서울에 국한되지 않고 인천, 부산, 전주 등 전국에 걸쳐 있다.

이렇게 강연이 늘어난 것은 6자회담이 공동성명을 낸 만큼 시기적으로 민감한 국면이 지나갔고 강연거리 역시 풍성해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6자회담의 의미와 성과에 대한 적극 홍보를 통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해 보겠다는 의지도 담겨 있는 것 같다.

강연 요청은 종전부터 많았다. 월 수십건이 들어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연의 주제는 매번 남북관계와 6자회담이지만 상황에 따라 다양한 이슈가 등장하기도 했다.

예컨대 청계천 복원사업의 완공을 앞둔 9월 8일에는 “이명박 시장이 발상을 전환해 좋은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관심을 끌었고 강정구 동국대 교수의 발언이 쟁점이 되던 때인 지난 달 19일 동국포럼에서는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의 ‘국가체제를 지키기 위한 구국운동’ 발언에 대해 “시대착오적”이라며 날을 세우기도 했다.

2일 오전 동북아미래 포럼의 강연 주제도 남북관계와 북핵문제였다.

우리의 근현대사를 강연에 자주 인용해온 정 장관은 이날도 “인재를 등용하지 못하고 국민을 통합하지 못한 채 문벌, 파벌, 계파로 나라를 이끌면서 나온 결과는 19세기 역사를 보면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늘에는 눈을 부릅뜨고 있는 국민의 역사의식과 국제의식이 한민족 운명을 결정하는 에너지의 원천”이라고 지적한 뒤 9.19 공동성명에 대해 “남북 소통과 한미 공조의 두 바퀴가 굴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남북이 대립하면 남도 북도 강대국 앞에서 힘을 쓸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200만kW 대북 송전계획인 중대제안과 관련, 정 장관은 “중대제안이 있어서 일본에 대해 뭘 기여할 것이냐며 촉구할 수 있었고 미국에 대해서도 말 한마디 해줄 수 없느냐는 식의 토론이 가능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강정구 교수 논쟁이 1주일이 지나니 포말처럼 지나갔다”고 말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