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韓정부도 상응하는 노력하겠다”

우다웨이 면담…북핵 평화해결 위한 한·중 협조 강조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3일 낮 우다웨이( 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의 예방을 받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중국측의 노력을 평가하고 6자회담 조기 재개를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집무실에서 우 부부장을 만나 “중국의 노력으로 새로운 분위기가 조성되고 유관국들이 건설적 노력에 박차를 가해서 조속히 6자회담이 재개되기를 희망한다”며 “한국 정부도 이에 상응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배석했던 통일부 당국자가 전했다.

또 정 장관은 “북한의 외무성 성명 이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측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노력을 평가한다”며 “평화적 해결을 위한 한중 양국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 부부장은 “관련국들이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방북 결과를 바탕으로 6자회담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중국은 회담의 조기 재개와 북핵문제의 평화적 외교적 노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은 한반도 평화 뿐 아니라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도 유리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