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美 대북 6대현안 양자간 풀어야”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5일 “북한에 대한 미국의 6대 현안은 북미간 양자협의를 통해 풀어야 할 이슈”라며 “6자회담의 합의는 핵문제 해결에 맞춰져 있는 것이기에 6자 간의 문제와 다른 문제는 분리되어야 한다는 원칙을 갖고 우리 정부는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고려대 경영대 조찬 특강에서 핵 이외의 미국의 대북 6대 현안에 대해 “미사일문제가 제일 큰 문제이고 생화학무기, 재래식 군사력 등 세 가지에 인권, 마약, 위조지폐 등까지 모두 6개 카테고리가 있다”면서 이렇게 강조했다.

이런 입장은 9.19 공동성명에 나온대로 6자회담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핵 문제에 논의를 집중하고 그 밖의 현안에 대해서는 양자 또는 당사국 간에 해결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북미 간에 금융제재 회담을 놓고 마찰이 빚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 “이런 장애물들을 예측했지만 너무 일찍 초반에 불거진 느낌”이라며 “6자회담이 안개 속에 들어간 것 같지만 아직 속단하기에는 이르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