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北, 경의선 우선개통 의사표명’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이 ‘경의선-동해선 동시연결’ 원칙을 포기하고 경의선 우선 개통방침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20일 오전 이해찬(李海瓚) 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 17일 면담에서 ‘경의선-동해선 동시연결 원칙 백지상태 재검토’ 방침을 밝혔다”고 말했다고 김창호(金蒼浩) 국정홍보처장이 전했다.

정 장관은 “(내가) 동해선 구간의 경우 우리측 일부구간(강릉-고성 등)에 철도가 부설되지 않아 동해선 연결에 상당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는 등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하자 김 위원장이 백지상태 재검토 방침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김 처장은 “경의선-동해선 동시연결 원칙 백지상태 재검토 방침에 따라 두개 철도 간의 전제고리가 풀리게 됐다”면서 “경의선을 우선 개통해 개성공단을 연결시키는 계기를 마련함으로써 개성공단 건설이 한층 가속화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또 “김 위원장이 장거리 미사일 폐기 용의를 표명했다”면서 “미국과 수교하고 우방이 된다면 한 개 국가가 가질 수 있는 미사일만 가지고 장거리 미사일과 대륙간 미사일을 다 폐기하겠다고 김 위원장이 (나에게) 말했다”고 보고했다.

정 장관은 이와함께 “김 위원장이 우리측 대북 지원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면서 “김 위원장은 ‘남쪽의 여러 분야에서 관심 갖고 도와주는데 대해 남쪽 정부와 국민에 대해 사의를 전해달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김 처장은 “북한의 최고 당국자가 남측 대북지원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의미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정 장관의 보고에 대해 “6.15 통일대축전을 통해 그동안 정체됐던 남북관계가 발전할 수 있는 분위기와 여건이 조성됐다”고 긍정 평가한 뒤 “21-24일 열린 남북장관급 회담에서 이산가족 상봉, 경협, 장성급 군사회담, 북관대첩비 반환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해당 부처에서는 남북장관급 회담을 정례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