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통일 ‘北인권, 말보다 행동이 우선’

“개성공단은 평화경제론의 상징”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19일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말보다 행동이 우선 돼야 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워싱턴의 내셔널 프레스 클럽에서 ‘한국의 평화경제론’을 주제로 한 연설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이는 북한에서의 인권상황 개선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일상의 기본생존권을 최우선으로 충족시켜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달성가능한 조치들을 단계적으로 취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북한 주민들의 생활환경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인권 문제를 이야기하기 위해서는 정치, 경제, 사회, 법체제 등 모든 분야를 다 고려해야만 한다”면서 현재 비무장지대를 사이에 두고 180만 남북측 병력이 대치하고 있는 상황임을 상기시켰다.

정 장관은 한미동맹 관계에 대해 “한미동맹은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위해 가장 중요한 축이며 한반도의 독특한 지정학적 상항을 감안하면 동북아시아 역내에 굳건한 평화 질서를 실현하기 위해 더욱 강화돼야 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이 한미관계를 불편하게 만들고 있다는 일부의 지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못박고 “한미동맹은 이제 단순한 군사동맹을 벗어나 민주주의, 시장경제, 자유, 인권이라는 공통된 가치를 기반으로 포괄적이며 역동적이고 호혜적인 동맹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한국 민주주의 발전과 경제성장에 지대하게 공헌한 미국이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시아 평화질서 구축과 경제번영을 위해 또 다시 큰 역할을 하게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올해 남북 교류협력관계가 급성장한 것은 과거 서독 정부와 마찬가지로 “접촉을 통한 변화”를 추구하는 정부의 정책 때문이라고 평가하면서 파워포인트를 통해 개성공단의 과거와 현재, 금강산 해변에서의 관광 장면,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 개설 등 교류협력을 기반으로 변화하는 남북관계를 실증적으로 설명했다.

정 장관은 특히 2020년까지 한반도 경제공동체를 구축하기 위한 방안으로 북핵문제 해결과 상호 협력.호혜 사업을 병행 추진해 나간다는 ‘평화경제론’을 설명하면서 개성공단이 평화경제론의 상징이라고 소개했다.

개성이 한국전 당시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곳 중 하나이자 휴전협정이 처음 시작된 곳이지만 전쟁과 대치상태를 넘어 이제는 한국 중소기업들에 “희망의 땅”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날 연설에는 리처드 던햄 내셔널 프레스 클럽 회장을 비롯, 전세계 언론인 100여명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