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총리 “與野 대북특사단 파견할 단계 아냐”

정홍원 국무총리는 4일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제안한 ‘남북정상회담 추진’과 ‘여야 공동 대북특사단 파견’에 대해 “지금은 (그럴) 단계가 아니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문제는 (북한과) 진지하고 실질적인 대화가 가능한지가 중요하다. 단계를 밟아 분위기가 되고 여건이 될 때 차근차근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측의 ‘남북정상회담’ 선(先) 제안에 대해서는 “정상회담은 여건과 상황이 돼야하는 것이지 무턱대고 하는 정상회담이 무슨 의미가 있냐”고 지적했다. 


또 “우리가 북측에 여태 많은 도움을 주고 나서 얻은 게 뭐가 있느냐”며 “과거 우리가 지원을 아끼지 않은 시기에 북한은 핵무기를 고도화했다”면서 특히 “(남북 관계는) 한발씩 꿋꿋한 의지를 갖고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가 핵을 머리 위에 이고 살아가는 것은 상상할 수가 없다”며 “(북한의) 변화를 이끌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구상’에 대해 연일 비난하고 나선 데 대해 “구체성과 진정성을 담았는데도 서슴없이 비판하는 것에 상당한 실망과 유감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라면서도 “북한이 언제든 나서기만 하면 협의할 자세가 돼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