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장관 “개성·평양 관광 활성화 기대”

금강산 관광 7주년 행사차 18일 방북길에 오른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현대그룹의 금강산 관광을 성공작이라고 평가하면서 내년부터 개성, 평양, 백두산 관광도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동영 장관은 이날 강원도 홍천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방북단 일행과 점심을 같이한 뒤 “올해 북측과 난관을 극복하고 물꼬를 튼 만큼 내년부터는 금강산 뿐 아니라 개성과 평양, 백두산 관광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정주영 회장이 소떼 천 마리를 끌고 방북한 것을 시작으로 금강산 관광이 벌써 7주년을 맞았다”면서 “분단 50년 동안 금강산 관광말고 북한에 다녀온 사람이 9만명인데 금강산 관광 7년 동안 112만명에 이를 정도로 금강산 관광이 남북 평화정착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정 장관은 또 “금강산 관광이 많은 난관을 겪었지만 결국 7주년 기념행사를 하게됐다. 국민이 많이 걱정했지만 현정은 회장이 잘 해내서 기쁘다”며 “현 회장이 북에서 리종혁 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얘기를 잘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이번 방북에서 리종혁 부위원장을 만나 김윤규 전 현대아산 부회장 문제로 빚어졌던 현대와 북측의 갈등을 중재하겠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정 장관은 방북을 거부당한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 문제와 관련해 “기회가 되면 이 문제도 논의할 것”이라며 “개별 기업의 인사문제인만큼 북한이 잘 이해해달라고 얘기하겠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