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TOD영상 자동저장기능 천안함침몰 직후 몰라”

우리 군이 작년 TOD(야간열상감시장비) 영상을 자동저장하는 체계를 전력화하고도 천안함 사건이 발생한지 1주일간이나 그 기능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방위 김장수(한나라당) 의원이 3일 해병대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해병대는 지난 2008년 4월부터 12월까지 18억8천200만원을 투입해 TOD와 슈미트(주간광학감시장비), 레이더기지에서 수집한 영상을 원격으로 전송, 공유하고 자동으로 저장하는 ‘무적감시체계’를 구축했다.


해병대는 작년 1월부터 이 체계를 운영하면서 서버 4대와 PC 119대, 67대의 DVR(디지털 영상저장장치)을 설치했으며, 천안함 피격 직후 영상을 관측 녹화한 238초소의 DVR도 TOD에 연결되었다. 이 초소의 장비에는 자동녹화 기능이 있어 천안함 침몰 영상이 남아 있었다.


그러나 군은 이 체계의 기능 및 장비보유 여부도 파악하지 못한채 지난 3월30일 처음으로 천안함 TOD 영상을 공개하면서 더 이상의 녹화된 TOD 영상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후 지난 4월1일 무적감시체계사업 당시 해병대사령부 지휘통신참모처의 황모 상사가 DVR 자동녹화 가능성을 해병 6여단 전산실에 조언한 뒤 합동조사단이 이 체계를 확보해 분석하면서 사건 발생 12일이 지난 4월7일에야 TOD 자동녹화 영상이 또 공개됐다.


이에 김장수 의원은 “무적감시체계 장비가 운영된지 1년이 막 지났지만 천안함 사건 이후 1주일간이나 누구도 DVR의 존재와 기능에 대해 1주일간이나 알지 못했다”며 “무적감시체계가 정작 필요할 땐 ‘무력(無力)감시체계’가 됐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해병대에서는 당시 사업 관여자의 보직이 변경됐고 작년 정상운용되기 시작할 때의 TOD 반장과 TOD 운용병도 보직이 변경되거나 전역해 사실 파악이 어려웠다고 답변했으며 합참의 고급장교들도 그런 기능을 알지 못했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육군도 지난 2006년 TOD 총 355대 가운데 GP와 GOP 일부지역 TOD 52대에 대해 광케이블과 DVR 등을 이용한 TOD 이중감시체계를 구축, 일부 TOD 진지의 영상을 지휘통제실에서 공유하고 DVR에 자동녹화되는 시스템을 갖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