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NLL 침범한 적 없다”

합참은 28일 남측 함정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하고 있다는 북측의 주장과 관련, “우리 함정이 NLL을 넘어 북측 영해로 진입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날 북한 인민군 해군사령부 대변인이 ‘NLL은 유령선’이라면서 “우리의 영해에 기어들어 돌아치고 있는 남조선군 전투함선들의 무모한 군사적 도발행위를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 이 같이 밝혔다.

합참은 “우리 함정은 NLL 이남 해상에서 정상적인 임무를 수행하고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인민군 해군사령부 대변인은 이날 “조선인민군 해군은 불법무법의 유령선을 해상분계선으로 둔갑시키려는 남조선 당국의 처사를 용서치 않을 것”이라며 “남조선군 호전광들은 우리의 인내와 자제력을 오판하지 말고 우리측 영해 침범행위를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방송, 평양방송이 보도했다.

군 소식통들은 이번 담화와 관련, “‘NLL은 유령선’ ‘남측 함선의 영해 침범’ 등 북 측의 주장은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며 이번 담화가 남측 새 정부를 겨냥한 최근 일련의 행동과 같은 맥락에서 나온 것으로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