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1·2·3단 로켓 정상 분리…궤도 진입 성공”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12일 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성공여부에 대해 “1·2·3단이 정상 작동(분리)했고 탑재물은 궤도에 진입됐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브리핑에서 “한미 군사당국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상층부의 탑재물이 궤도에 진입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궤도에서 탑재물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는 지켜봐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북한이 (이를 대륙간탄도미사일로 활용하려면) 재진입 기술을 확보해야하는데 이를 확보했는지 평가하기는 이르며, 유도시스템도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국방부 발표에 따르면 북한 장거리 미사일은 9시 51분 20초에 우리군 당국에 의해 미사일로 식별됐다. 발사는 9시 49분 50초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군 당국은 12일 오전 10시 ‘진돗개2’로 경계태세를 상향 조정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군은 북한 미사일 대비, 한미 간 정보 공조 아래 북한 미사일 발사조짐을 어제 오후부터 포착하고 있었다”면서 “발사대를 둘러싼 캔버스 속에 미사일이 장착된 것은 어제 확인했지만 발사 여부는 북한 당국이 결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예의주시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군은 어제부터 북한 미사일 발사를 탐지하는 작전팀을 대기시켰다”면서 “이지스 함 3척, 공중조기경보기, 워치콘 상태 유지, 그린파인 레이더가 정상적으로 가동중이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 발표에 따르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은 9시 52분경 1단 추진체가 분리됐으며 이 추진체는 동창리 남방 45km, 고도 98km 지점에서 추락했다. 북한 장거리 미사일은 9시 53분경 백령도 상공을 통과했으며 58분경에는 1단 추진체가 4단으로 분리돼 변산반도 서방에 떨어졌다.



9시 59분경에는 페어링 덮개가 네 부분으로 나뉘어 제주도 서방에 떨어졌다. 미사일 본체는 9시 58분경, 오키나와 상공을 통과, 고도 473km를 통과한 후 우리 측 감시 범위에서 벗어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