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핵사용시 김정은 정권 지구상에서 소멸될 것”

북한이 유엔 대북제재 결의에 반발해 ‘핵 선제타격’ 등을 운운하며 대남 위협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에 대해 군 당국은 8일 “북한이 핵 선제타격 권한을 행사하면 김정은 정권의 소멸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가지고 한국을 공격한다면 대한민국은 당연하고 인류의 의지로 김정은 정권은 지구상에서 소멸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과거 핵무기가 세계 전쟁을 종식시키기 위해 2회 사용된 적은 있지만 대한민국을 핵으로 공격한다면 인류가 용서치 않을 것”이라며 “(북한의 핵 선제타격 권한 행사 발언은) 북한이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일종의 협박이고 겁박”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최근 군사훈련이 늘고, 훈련이 도발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북한군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정은이 연평도 포격도발 부대를 방문한 것은 한국에 대한 도발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김정은이) 어디를 가든 어떤 활동을 하든 우리 군은 강한 의지와 경계태세를 통해서 북한이 또 도발하면 사정없이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의 대북 결의안 채택에 따라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데일리NK에 “현재까지 추가적인 핵실험 움직임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