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핵공격 징후 포착시 ‘김정은 참수’ 작전 도입”

우리 군은 북한이 전시상황에서 핵무기를 사용하려는 징후가 포착되면 김정은 등 북한 핵심 지도부를 제거하는 ‘참수(斬首)작전’ 계획을 도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상호 국방부 군구조개혁추진관은 27일 서울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주최 안보학술세미나에서 “우리 군은 북한보다 상대적으로 우위를 갖는 대북(對北) 비대칭 전략으로 심리전, 참수작전, 정보 우위, 정밀타격 능력 등을 개발해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개혁추진관이 제시한 ‘참수작전’은 주요 지휘자를 제거한다는 뜻의 미군 작전개념으로 적국이 핵무기 같은 대량살상무기(WMD)를 사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일 경우, 곧바로 이 무기의 최종 승인권자를 사전에 제거해 핵무기 사용을 막자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우리 군이 이 같은 참수작전을 활용키로 한 것에 대해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방안의 일환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참수작전이라고 하는 극단적인 용어를 공식 언급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