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해군총장 발언 ‘보복다짐’ 해석은 부담”

원태재 국방부 대변인은 ‘천안함 46용사’ 영결식에서 나온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의 “더 큰 대가 치르게 할 것”이라는 발언이 ‘보복공격’으로 해석되는 것과 관련, “일부 언론의 해석처럼 보복다짐의 뜻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부담스럽다”며 진화에 나섰다.


원 대변은인 30일 브리핑을 통해 “김 총장의 조사는 이런 일이 반복돼선 안 된다는 해군의 의지와 정신무장을 국민 앞에 다짐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하고, “단도직입적으로 군사행동을 할 것처럼 얘기돼선 곤란하다는 뜻”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참모총장은 지난 29일 이명박 대통령과 군 수뇌부를 앞에 두고 한 조사에서 “우리 국민에게 큰 고통을 준 세력들이 그 누구든지 우리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끝까지 찾아내어 더 큰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었다.


원 대변인은 또 일각에서 계속 제기되는 천안함 좌초 주장과 관련해 “어뢰공격에 비해 피해가 적다고 하는데 46명이나 희생됐고, 장기파열 부상자가 적다고 했는데 왜 부상자가 없느냐. 선체 밖으로 튕긴 사람이 없다고 했는데 무슨 뱃놀이도 아니고 함정 실내 근무자들이 어떻게 튕겨나가느냐”면서 “정확하지 않은 얘기를 극소수가 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한편 원 대변인은 북한이 조만간 동해를 향해 노동미사일을 발사할 징후가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와 관련, “사실에 부합하지 않은 추측성 보도”라며 “군은 그에 대한 첩보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