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한미훈련 예정대로 진행…北도발시 단호 응징”

우리 군은 16일 북한이 한미 연합 훈련 중단을 요구한 데 대해 “훈련은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은 예정대로 실시될 것”이라며 “우리 군의 유사시에 대비한 정상적인 훈련을 빌미로 해서 군사적 도발을 북한이 감행해 온다면 우리 군은 가차없이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신년사에서 상호 비방 및 중상 중단을 언급하고도 또다시 남북관계의 파국을 위협하는 것은 이율배반적”이라며 “북한은 우리의 연례적이고 방어적인 훈련을 비난하기에 앞서서 북한 핵과 관련된 진정성 있는 태도와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15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북침 핵전쟁 연습을 강행하면서 끝끝내 군사적 도발을 해오는 경우 북남관계가 파국적 위기에 처하게 될 것”이라며 “상상을 초월하는 참화와 재난이 빚어질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