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특수부대 만들어 北 핵·장거리 미사일 시설 파괴한다

육군이 북한의 핵시설을 비롯한 주요 전략적 군사시설 파괴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부대 편성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육군 특수전사령부(특전사)는 23일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 국정감사 업무보고 자료에서 “적의 전략적 핵심 표적 타격을 위한 특수부대 편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전략적 핵심 시설은 핵무기와 장거리미사일 시설과 같이 전략적 의미를 갖는 군사시설을 뜻한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감에서 장경석 특전사령관은 김광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전략적 핵심 표적이 어디에 있는 것인가’라고 묻자 “북한 지역 관련 작전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장 사령관은 “현재 6개 특전여단이 있는데 이 중 1개 여단이 특수부대 여단으로 (전략적 핵심 표적 타격을 위한) 독립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진행 중”이라며 “북한 지역 관련 작전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부연했다.

또한 ‘미국과의 연합작전 없이 우리 특전사만으로 (북한에) 침투하는 상황도 가능한가’라고 묻는 김 의원의 질문에 장 사령관은 “침투 수단이 필요한 전투근무지원에는 (한·미) 연합작전이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전사령부는 이 특수부대가 독자적인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선 별도의 항공 전력이 필요하다고 보고 ‘특수작전항공부대 편성’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육군 항공작전사령부와는 별도로 긴급 상황 시 즉시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항공부대를 특전사령부 예하에 두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밖에도 특전사는 “항공화력유도, 화력장비, 각종 감시 장비 등을 활용해 전시 특수작전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전향적인 전력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