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철책 감시장비 보강·과학화 경계시스템 확대

군 당국이 동부전선 북한군 귀순 사건을 계기로 전방 철책과 감시 장비를 보강하고 GOP(일반전방소초) 과학화 경계시스템을 확대키로 했다.


국방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접전지역 경계강화 종합대책’을 이번 주에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14일 “3중 철책 중 남단 철책에 윤형철조망을 추가 설치, 철책을 넘어오는 것을 방지하는 한편 북한군 귀순자가 잡고 올라온 철책 지지대에도 윤형철조망을 설치해 지지대를 손으로 잡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군 당국은 전방 철책에 경계등과 CCTV(폐쇄회로TV) 등 감시에 필요한 장비를 확충하는 한편 초소 위치 조정을 통한 취약 지역 감시 보강 등 야전에서 조치할 수 있는 것은 최대한 빨리 시행키로 했다.


이와 더불어 중장기 대책의 일환으로 무인감시장비를 이용한 GOP 과학화 경계시스템을 확대할 방침이다.


정승조 합참의장은 13일 북한군 귀순사건이 발생한 강원도 고성군 소재 22사단 GOP를 방문해 윤형철조망 보강 등 북한군 월책 방지대책을 보고받은 뒤 “현장부대에서 가능한 대책을 조속히 시행토록 하라”고 지시했다.


정 의장은 “과학화 경계시스템은 예산이 소요되는 사업이기 때문에 합참(합동참모본부)과 국방부 차원에서 관심을 갖고 이 지역(22사단)에 우선 보강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