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천안함 침몰직후 동영상 확보…”공개 안해”

군은 30일 천안함 폭발 당시 대청도의 해병대가 찍은 열상감시장비(TOD) 영상을 확보했지만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폭발원인에 대한 결정적 자료로 인식돼 논란이 예상된다.


원태제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고 직후 소리를 듣고 북쪽 방향으로 찍은 것으로, 찍을 당시에는 선체 뒤는 없고 앞부분만 있었다”며 “정보감시자산 공개 문제가 있기 때문에 공개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화면이 흐리고 내용도 특별한 게 없어 사건 원인의 단초가 될 만한 게 없다”고 공개를 거듭 거부했다.


합참 정보작전처장인 이기식 준장은 “TOD에는 카메라 기능과 열을 추적하는 적외선 기능이 있는데 이번 영상은 캠코더와 같은 카메라 기능으로 찍은 것”이라고 밝혔다.


만일 적외선 기능으로 찍었다면 폭발 직후에 찍었더라도 잔열 부분이 붉은색으로 표시되기 때문에 폭발 지점을 추정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