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정보공유 늦어 北 장사정포 선제대응 어렵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동성 한나라당 의원은 12일 전쟁 발사시 수도권에 집중 포격이 예상되는 북한의 장사정포에 대한 우리 군의 대비 태세에 심각한 결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육군 야전부대에서 제대한 포병 장교들의 증언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ATCIS(Army Tactical Command Information System)에 문제가 있어 적의 장사정포 위치에 관한 정보가 정해진 시간 내에 예하 부대로 전송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ATCIS란 육군전술지휘정보체계의 약자로 통제부대와 예하 부대간 실시간 정보 공유와 원활한 통제를 목적으로 개발된 체계이다. 현재 관련 장비로는 대대급 부대에 노트북 단말기 1대와 위치보고장치 5대 등이 보급 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ATCIS에 문제가 있다면 북한의 장사정포 위치를 정보 본부에서 감지하고 그 정보를 야전에 나가있는 포병 부대에게 최종적으로 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북한이 장사정포를 준비하고 발사하는데 걸리는 시간 보다 오래 걸리게 된다”며 “이러한 경우 우리 군은 북한의 장사정포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 불가능해 진다”고 주장했다.

그는 “2006년 국감에서 당시 윤광웅 국방장관은 적의 장사정포에 대해 240㎜는 6분 이내, 170㎜는 11분 이내에 격파가 가능하다고 했고, 육본은 TPQ레이더(대포병)로 표적을 탐지해 타격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평균 4분12초라고 답한 바 있다”며 “하지만 증언에 따르면 상급부대 검열시 미리 사격지휘장갑차 등을 한 곳에 모아놓고 차량별로 랜선을 묻어 검열받는다고 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ATCIS의 스파이더망을 통해 정보를 수신해야 함에도 랜선으로 수신하기 때문에 장사정포 위치와 같은 정보가 수 초 내로 전송되어 검열상 아무런 하자가 드러나지 않는 것”이라며 “실제 스파이더망 운용에서는 장비노후, 기상악화시 등에 통상 15분에서 1시간30분 만에 정보가 전송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런 의혹에 대한 군의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며 “불시 감찰 등의 방법을 통해 실제 ATCIS가 어떻게 운용되는지 밝히고 만일 이러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