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전체 초소 14% ‘붕괴위험’ 높아”

우리 군이 운용하고 있는 전체 초소 가운데 13.7%에 해당되는 914개가 붕괴 위험이 높아 당장 사용을 중단하고 철거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방부에 따르면 최근 전군 시설물 일제 안전진단 결과 전 군의 6천668개 초소 가운데 914개(13.7%)가 붕괴 위험이 높아 당장 사용을 중단하고 철거해야 하는 E급 판정을 받았다.

또 721개(10.8%)도 사용을 제한하고 대규모 보수가 필요한 D급 판정을 각각 받았다.
이 밖에 소규모 보수가 필요한 C급 판정을 받은 초소는 520개(7.8%)였고, 나머지는 4513개(67.7%) 초소는 ’비교적 양호(B급)’하거나 ’양호하다(A급)’는 판정을 받았다.

각 군 별로 살펴보면 육군의 전체 4천269개 초소 가운데 E급과 D급은 각각 869개(20.4%), 677개(15.9%)로 파악됐고 나머지 2천723개(63.7%)의 초소는 A급이나 B급 판정을 받았으며 C급 초소는 하나도 없었다.

각각 1천263개의 초소를 운영하고 있는 해군의 경우에는 각각 45개(3.6%), 10개(0.8%)의 초소가 E급과 D급 판정을 받았고, 공군의 경우에는 전체 1천136개의 초소 중 D급 초소가 34개(2.3%), E급 판정을 받은 초소는 하나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당장 올해 각 군 시설사업의 집행 잔액 65억 원을 활용해 329개의 초소를 새로 짓고 19개의 초소를 보수하는 한편 내년도 예산에 206억 원을 추가로 요구해 609개 초소를 신축하고 890개 초소에 대해 보수 공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또 2010∼2014년에는 279억 원을 들여 270개의 초소를 새로 짓고 9개 초소의 보수 공사를 실시하는 등 2014년까지 모두 368억 원을 들여 2천126개 초소의 신축 및 보수작업을 계획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안전진단 결과 E급 및 D급 판정을 받은 초소에 대해서는 사용을 중지하고 병력을 상주시키지 말도록 조치했다”면서 “장기적으로 전문인력 및 장비 보강을 통해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군 시설물 안전진단 체제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