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전방 신병교육대 폐지 원점서 재검토

전방 상비사단의 신병교육대를 폐지하려던 계획이 원점에서 재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24일 “육군이 ’국방개혁 2020’에 의해 전방 상비사단에 편제된 신병교육대의 폐지를 추진했으나 국방부가 난색을 표명하면서 원점에서 재검토되고 있다”면서 “이는 신병교육대 폐지에 따른 후속대책으로 육군훈련소에 2천800여명의 인력을 추가 증편해야 하는 부담감 등이 직접적인 배경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전방 상비사단의 신병교육대가 폐지되면 신병교육 업무가 육군훈련소로 단일화되는데 이럴 경우 육군훈련소에 신병교육 업무를 전담하게 될 인력 2천800여명이 추가로 소요되기 때문에 부담이 크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상비사단의 신병교육 업무가 육군훈련소로 이관되면 훈련장과 건물을 추가 건설하는 데 2천억원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면서 “국방부는 인력 증편과 예산 소요 문제로 인해 신병교육대 폐지에 부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전방 1개 상비사단의 신병교육대에서는 연간 6천~6천500여명의 신병이 교육을 받고 자대에 배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은 전방 상비사단이 전투기능을 수행해야 하는데 신병교육 업무까지 맡고 있어 부대운영의 효율성을 떨어뜨린다는 판단에 따라 신병교육대 폐지를 검토해왔다.

육군 관계자는 “국방개혁 2020에 의해 전체 47개의 사단이 20여개로 축소되는 상황에서 전방의 상비사단 만큼은 전투기능에 집중해야 한다는 판단”이라면서 “전방 상비사단의 전투기능 ’집중화’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