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작계5027’ 설명자료 해킹 수사중

한미연합군사령부의 ‘작전계획 5027’ 설명자료가 중국발 해커에게 해킹당해 군당국이 수사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군 관계자는 18일 “지난달 하순 연합사에 근무하는 한 장교가 외부용 USB 메모리를 사용하다 실수로 PC에 담겨 있던 ‘작계 5027’의 설명자료를 해킹당했다”며 “군당국이 이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작계 5027의 전문이 유출된 것은 아니며 연합사를 방문하는 군 인사들에게 참고용으로 설명하기 위해 제작한 파워포인트 내용이 빠져나갔다”며 “파워포인트 자료는 표지를 포함해 10페이지 분량”이라고 말했다.


해커는 중국의 IP(인터넷 주소)를 사용했으나 북한의 해커부대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그는 전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해킹 사건이 김태영 국방장관에게도 보고됐다”면서 “파워포인트 자료에는 작전계획의 핵심 부분이 다 빠져 있어 큰 문제는 아니지만 정확한 해킹 경로와 유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