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이틀째 임진강 ‘목함지뢰’ 수색..지자체 순찰

군(軍) 당국은 2일 폭발사고가 발생한 민통선 북방 사미천을 중심으로 임진강 하류지역에서 이틀째 ‘목함지뢰’ 수색에 나섰고 파주.연천 등 지자체도 피서객 안전사고 방지에 주력했다.


육군 1군단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사고가 발생한 사미천 등 임진강 수계 10곳에서 전문교육을 받은 지뢰탐지 요원 100명을 투입해 이틀째 수색을 벌였다.


군은 1일 임진강~한강 유역 28곳에 350명을 투입해 사미천 주변에서 모두 17발의 목함지뢰를 추가 발견한 이후 더 이상 발견되지 않아 사미천 중심으로 수색 지역을 좁혀 집중적으로 탐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한강 하류의 경우 전날 수색 결과 이곳까지 목함지뢰가 흘러 오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군은 임진강변 유원지와 전방 전망대, 민통선 북방지역 영농민의 출입을 평소대로 허용하는 대신 안전에 유의해 달라는 홍보에 주력했다.


그러나 군은 안전 확보를 위해 전방 전망대 관람객과 북방지역 영농민의 강변 이동은 전면 금지했다.


연천군과 파주시 등 임진강.한강 수계 지자체도 강변 순찰과 홍보를 강화해 피서객 안전사고 방지에 나섰다.


연천군은 이날 읍.면 직원 등 순환계도요원 60명을 투입해 임진강변 35㎞를 순찰하고 임진강변에 설치된 확성기 16개를 활용해 1시간 간격으로 목함지뢰에 대한 주의사항을 방송했다.


파주시도 2개조 2명이 임진강 전진교~시.군 경계 25㎞를 돌며 위험지역을 중심으로 목함지뢰 발견시 대처 요령 등에 대해 홍보하고 피서객들에게 강변 출입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군 관계자는 “1일 수색으로 일단 추가 사고 위험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북한지역에 집중호우가 내렸기 때문에 목함지뢰 이외에 다른 폭발물 등도 떠내려 왔을 수 있어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수색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