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연평도 피격 후 대북전단 살포 중”

국방부가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후부터 대북전단을 계속 살포중인 것으로 7일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북 전단지는 북한의 연평도 공격 이후 계속 살포하고 있다. 바람의 방향만 맞으면 그때그때 살포하고 있다”면서 “바람의 세기에 따라 대성산 혁명열사릉 등 평양일대까지 날아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군사분계선(MDL) 일대의 확성기 방송은 언제든지 즉시 재개할 준비가 돼 있는 상태”라면서 “재개 시기는 검토 중”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군은 대박 심리전을 위해 군사분계선 일대 11개 지역에 대형 확성기를 설치했다. 최대 출력으로 확성기를 작동할 경우 야간에는 약 24km, 주간에는 약 10여km 거리에서도 방송내용을 청취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