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안보교육을 간첩에게 맡기다니…”

탈북자로 위장한 여간첩 원정화 사건과 관련해, 정치권에서는 군 당국의 안보태세 강화와 정부의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28일 논평을 통해 “북한 직파간첩이 군에 침투해 국가 안보를 농락했다고 하니 대단히 충격적 사건”이라며 “차제에 기무사를 포함한 군 수뇌부는 무엇이 무엇인지를 면밀히 점검해서 다시는 군 기강이 해이해지지 않도록 각별한 대응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지난 10년간 ‘햇볕’ 속에 우리나라에 잠입하고 암약 중인 간첩이 어디 한 명뿐이겠냐”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굳건히 지키는 일에는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이번 간첩사건은 실로 경악할만한 사건으로 정부의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튼튼한 안보의 토대 위에 남북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 민주당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정부 여당은 시대착오적인 신 공안정국 조성에 골몰하지 말고 안보태세 강화에 매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우리 군이 이 여간첩에게 안보강연을 지속적으로 맡겨왔다는 점과 3년 전부터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하고도 검거하지 않았다는 것은 큰 문제”라며 “북한에게는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 치더라도 이 같은 행위를 묵인해 온 우리 군 당국과 군 수사당국에 대해서는 철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왜 북한이 기회 있을 때마다 ‘국가보안법을 철폐하라’고 목청을 높여왔는지 알 수 있는 기회인 동시에 북한은 여전히 우리에게는 주적이라는 사실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며 “입만 열면 ‘우리민족끼리’를 외치며 새로운 남북관계를 주장하는 북한이 뒤로는 이처럼 파렴치하고 용의주도한 남파행위를 지속적으로 벌여왔다는 점에서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