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아파치 철수대비 공격헬기부대 창설

군당국이 주한미군의 아파치 헬기 철수에 대비하고 독자적인 공격헬기 작전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2013년께 ‘대형 공격형 헬기부대’ 창설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군 고위 소식통은 2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이후 한국군과 주한미군 모두 전력(환경)에 상당한 변화가 불가피한 실정”이라며 “특히 주한미군의 아파치 헬기 철수 가능성도 예견되는 만큼 독자적인 공격헬기 작전능력 확보 차원에서 육군 대형 공격형 헬기부대 창설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2013년께 창설될 대형 공격형 헬기부대는 아파치급 헬기를 주전력으로 하며 AH-1S 헬기를 주축으로 하는 기존 육군 항공작전사령부의 공격헬기여단을 대체해 새롭게 창설된다.

하지만 공격형 헬기 확보가 늦어지면 창설 계획이 2015년으로 미뤄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미군의 아파치헬기 철수 시기와 관련, 군 일각에서는 2012년 4월 전작권이 전환되고 그해 말까지 철수할 가능성을 예견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애초 3개 대대의 아파치 헬기를 운용하다가 현재는 1개 대대만 남겨놓고 있으며 남은 1개 대대(24대) 또한 전작권 전환 뒤에는 잔류가 불투명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연합사의 한 관계자는 “현재까지 한.미 양국이 아파치 헬기 철수 문제에 대해 협의한 사실이 없다”면서 “다만, 주한미군의 전력 환경이 여전히 유동적인 상황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간 군 일각에서는 미국 국방부가 2012년 4월 전작권 전환에 대비, 주한미군의 전력을 해.공군 위주로 재편하면서 아파치 헬기를 단계적으로 철수할 것이란 관측을 제기해왔으며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도 “주한미군은 해.공군 위주의 지원체제로 전환될 것”이라고 여러 차례 밝혀왔다.

군은 미국의 중고 아파치 헬기를 일부 도입하고 나머지는 국내에서 개발하는 한국형 공격헬기(KAH)를 단계적으로 배치하는 방향으로 공격형 헬기부대를 창설한다는 구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다른 소식통은 이와 관련, “한국형 기동헬기 개발로 국내 헬기 개발기술이 괄목할 수준으로 향상된 만큼 KAH도 국내 개발로 추진될 것이 확실하다”면서 “공격형 헬기부대의 주전력이 미국에서 도입되는 아파치 헬기와 국내 개발될 KAH가 혼합 편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방위사업청은 공격헬기사업과 관련, 국외에서 중고 아파치 헬기를 도입할지 아니면 국내 연구개발할지 내년께 최종 결정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