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북한, 최고수준 전투준비태세 들어간 듯”

우리 군은 북한이 군 최고사령부 성명을 통해 ‘1호 전투근무태세’를 선언한 데 대해 최고 수준의 전투준비태세에 들어간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평가했다.


국방부는 26일 “북한은 지금까지 1호 전투근무태세라는 표현은 사용한 적이 없다”며 “북한의 야전 포병군 1호 전투근무태세는 북한의 가장 높은 수준의 전투 준비태세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부는 “현재 북한군의 도발 징후는 포착되지 않고 있다”면서 “군은 적의 도발 시 강력하고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군은 북한이 군사적 행동을 할 수 있는 징후는 없는 것으로 보면서도 기습적인 국지 도발 등에 대비해 북한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


북한군 최고사령부는 이날 성명에서 “나라의 자주권과 최고 존엄을 수호하기 위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단호한 대응 의지를 실제적인 군사적 행동으로 과시하게 될 것”이라며 “전략적로켓군부대들과 장거리 포병 부대를 포함한 모든 야전 포병군집단들을 1호 전투근무태세에 진입시킨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