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북한 선원 왜곡 회견 유감…도발시 강력 대응”

국방부는 30일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해 나포됐다가 북한으로 송환된 선원들을 내세워 우리 측을 비난한 것에 대해 “북측이 28일 총참모부의 비난에 이어 반복적으로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우리 측에 책임을 전가하면서 위협적 발언을 일삼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입장발표를 통해 “북한은 29일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기자회견을 실시했다. 우리는 NLL을 수호하기 위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작전을 시행했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국방부는 “북한 선박은 우리의 계속된 경고통신과 경고사격에도 불구하고 북방한계선 이북으로 돌아가지 않고 폭력적으로 저항함에 따라 안전한 처리를 위해 신병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 선원들을 조사한 결과 귀순의사가 없음을 확인하고 인도주의 정신에 따라 신속하게 송환한 것”이라면서 “북한은 모든 선박이 북방한계선을 존중하고 준수하도록 철저한 대책을 강구해 불법 침범사례의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우리 측의 이번 인도주의적 조치로 송환된 선원들의 일방적 진술에만 의존해 적반하장격으로 왜곡하고 긴장을 조성하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우리 군은 어떠한 경우에도 북방한계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이고 만약 북측이 이번 일을 빌미로 도발적 행동을 한다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 해군은 지난 27일 오후 백령도 인근 서해 NLL을 침범한 북한 어선을 나포하고 선원 3명을 약 6시간 만에 북한으로 돌려보냈다. 이후 북송된 선원 3명은 평양 인민문화궁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우리 해군이 나포 과정에서 둔기를 휘두르고 귀순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