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북한군 훈련강도 평년 수준으로 떨어져”

당초 국가급 훈련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평가됐던 북한군의 훈련 강도가 평년수준으로 수위가 낮아졌다고 국방부가 18일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초반에 북한이 과거, 예년보다 아주 강도 높게 활발히 훈련을 실시했다”면서 “지금은 평년 수준으로 다시 떨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훈련과 함께 여러 매체를 통해 쏟아낸 말들이 상당히 위협적이었는데 그런 것들이 심리전이라고 하는 평가도 한 적이 있다”면서 “하지만 북한은 도발 수단이 많고, 단기간 도발도 가능하기 때문에 언제 도발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한미 정보자산을 다 동원해서 현재 자세히 들여 보고 있고 훈련도 하고 있다”면서 “도발을 하면 대응·응징 모드로 바꿔서 대처할 준비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의 국가급 훈련 돌입 여부에 대해선 “국가급 훈련 돌입이 늦어지고 있는데, 이는 다분히 북한의 사정이고 나름의 이유가 있을 것”이라면서 “북한 내부 상황이 여의치 않을 수 있고 김정은의 이유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훈련 단계가 초반에는 각 소부대 위주로 하다가 그 다음에 부대급, 육·해·공군의 훈련, 그리고 결국 나중에 합동훈련을 하게 되는데, 그 수준까지는 도달하지 않았다”면서 “아직 육·해·공 각 군별로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데일리NK는 북한이 17일까지 1차 훈련을 끝내고 총화에 들어갈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