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백령도.연평도에 대포병레이더 고정배치

군은 29일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상으로의 해안포 발사와 관련, 백령도와 연평도에 대포병레이더(TPQ)를 고정배치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김태영 국방장관과 국회 국방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긴급 현안 간담회에서 이같이 보고했다.


김학송 국방위원장은 간담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과거 연평도 인근에서 남북간 긴장이 고조됐을 때 TPQ가 배치됐다가 철수됐는데, 이를 백령도, 연평도에 고정배치하는 것을 추진키로 했다는 보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TPQ가 고정배치될 경우 군은 북한의 해안포 사격에 따른 낙하지점은 물론 발사지점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국방부는 대응태세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현재 배치돼 있는 K-9 자주포를 추가 배치하는 방안도 면밀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북한은 NLL 해상으로의 해안포 사격 첫날인 27일 300여발을 발사한데 이어 28일과 29일 오전까지 50여발을 발사했다고 국방부가 보고했다.


김 위원장은 “28일과 29일의 경우 현지 기상이 좋지 않아 물기둥은 목격되지 않았고, 포성만 들렸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북한의 해안포 사격 의도에 대해 ▲NLL 무력화 ▲화폐개혁 이후 물가폭등에 따른 민심 이반 등에 대처하기 위한 대내 결속 ▲대외적 긴장고조를 통한 평화협정 유도 등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이번에 우리 NLL 해상으로의 사격은 상부에 보고하고 지시에 의해 이뤄진 계획적이고 의도적인 행위”라며 “이는 국방부의 판단인 동시에 국방위원들도 공감하는 바”라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향후 북한의 NLL 도발을 막기 위해서는 NLL 해상에 무인공격기를 띄워 북한의 도발에 경고방송, 경고사격, 공격을 하는 시스템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