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대통령 취임식 앞두고 대북 경계태세 강화

군 당국은 박근혜 제18대 대통령의 취임식을 하루 앞둔 24일 대북 감시·경계태세를 강화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이날 “국군통수권 이양 시기임을 고려해 오늘 오전부터 대북 경계태세를 강화했다”며 “이에 따라 각급 부대 지휘관은 통신 대기하며 1시간 이내 부대 복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찰기와 공중조기경보통제기 등을 동원한 대북 감시태세도 격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 통수권을 포함한 대통령 권한은 25일 0시를 기준으로 새 대통령에 이양된다. 이명박 대통령이 이날 저녁 논현동 사저로 이동하면 군 통신망은 논현동 사저에 임시 개설됐다가 이양 시점에 맞춰 박근혜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에 개통된다.


또 전임 대통령으로부터 새 대통령에게로 대통령 권한이 이양되는 25일 0시에 맞춰 정승조 합참의장이 박근혜 신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으로 전화를 걸어 군사대비태세를 보고한다.


취임식 당일인 25일에는 사단급 이상 부대에 위기조치반이 가동되고 대테러부대는 즉각 출동태세를 유지하게 된다.


수도방위사령부와 대테러부대 등이 취임식장 주변을 입체 경계하고 공중침투에 대비해 벌컨포 등 대공화기가 비상대기 한다. F-15K와 KF-16 등 공군 전투기가 원거리 초계비행을 하며, 초계함 등 해군 전력도 북한의 해상 도발에 대비해 해상에서 대기할 예정이다.


군은 강화된 대북 감시와 경계 태세를 취임식이 끝난 뒤에도 유지하다가 북한군의 특별한 동향이 없다고 판단되면 원상 복귀할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