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대전서 평양 타격’ 공대지유도탄 도입

우리 군이 대전에서 평양의 북한군 지휘부를 타격할 수 있는 장거리 공대지유도탄 ‘타우러스(TAURUS)’를 도입하기로 했다. 타우러스는 최대 사거리가 500km에 달해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위사업청은 19일 김관진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67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독일의 장거리 공대지유도탄인 타우러스를 수의계약 방식으로 도입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타우러스는 수송기와 폭격기 등에서도 낙하산을 이용해 발사할 수 있으며, 발사 시 목표물 탐지, 항로변경, 폭발 등의 모든 과정이 자동으로 이뤄질 수 있는 전략 무기다.


또한 적의 대공 레이더를 피하기 위해 동체와 날개를 스텔스화했고 인공위성항법장치(GPS)의 도움 없이도 순항과 항로변경이 가능하다. 양상기반항법(IBN), 지형참조항법(TRN), 관성항법(INS) 등 3중 항법장치가 탑재돼 있고, 적의 유도장치 교란을 피해 가며 적 지역 영상을 촬영해 아군 기지로 전송할 수도 있다.


타우러스는 특히 탄두가 480㎏으로 최대 6m의 강화콘크리트를 관통할 수 있으며, 지하로 관통해 들어가면서 폭발시킬 지점을 자동 계산하는 공간감지 센서가 장착돼 있어 지하 깊숙이 숨은 적 시설을 파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위사업추진위원회는 또 올해부터 2017년까지 2조 2000억 원을 투자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 수십 대를 양산키로 했다. 수리온은 최대 이륙중량 8.7t, 최대 순항속도 261km/h로 9명의 중무장 병력을 태우고 2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고 분당 150m 이상의 속도로 수직 상승할 수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