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대비태세 강화.추가행동 경계

군당국은 16일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북 결의문을 채택하자 북측의 ‘추가행동’ 가능성에 촉각을 세우고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군은 결의문에 ‘군사적인 제재’ 문구가 포함되지 않은데 대해 일단 안도하면서도 결의문 자체가 사실상 북한의 미사일 판로를 봉쇄하고 있다는 점에서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등 추가행동을 우려하는 모습이다.

안보리 결의문은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규탄하고 유엔 회원국들에게 북한의 미사일 개발을 감시하는 한편 북한 미사일 및 미사일 관련 부품이나 기술을 구매하지 않도록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은 결의문 채택 직후 박길연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인민군은 앞으로도 자위를 위한 억지력 강화 노력의 일환으로 미사일 발사훈련을 계속할 것”이라며 “북한은 만약 어떤 다른 국가가 우리의 훈련을 문제삼고 압박하려할 경우 더 강한 다른 형태의 물리적 행동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밝혀 미사일 발사훈련은 물론 추가 조치도 가능할 것임을 경고했다.

이에 따라 군당국은 지난 5월 초 평양역 인근에서 2기가 식별됐으나 이달 5일 발사되고 남은 1발의 행방을 계속 추적하고 있으며 강원도 안변군 깃대령 등 북한 전역의 노동.스커드미사일기지 움직임을 면밀히 관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우리 군의 첩보수집에 제한이 있는 분야는 주한미군측과 긴밀히 공조해 대북 감시.정찰업무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군의 한 관계자는 전했다.

군당국은 대북 정보감시태세인 워치콘은 평상시 수준인 ‘Ⅳ’를 유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가 국제적 수준의 무력 제제가 아닌 어떤 경우에도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되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 군의 입장”이라면서 “관련부처와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유지하면서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한미군측과도 긴밀한 대북 정보교류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