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내주 예비회담 제의”…2월 중순께 예비회담 열릴 듯

국방부는 북한이 제의한 고위급 군사회담을 위한 예비회담을 다음 주 중반께 북측에 제의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고위급 군사회담을 위한 예비회담을 내주 중반께 제의할 계획”이라며 “실제 예비회담은 2월 중순께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예비회담은 대령급이 수석대표로 참가하고 고위급 군사회담 의제 및 참가자 수준 등을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 남측이 북남 당국간회담 의제로 상정하려는 내용들은 북남 군당국과 관계되는 군사적 성격의 문제”라면서 “그것을 포함한 모든 군사적 현안문제들을 북남 고위급 군사회담에서 해결할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에 구속되지 않고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앞길을 열기 위해 조선반도 긴장완화와 북남관계 개선의 새로운 년대기를 마련하는데 응당한 사명과 본분을 다한다는 것이 우리 군대의 드팀없는(틀림없는) 의지”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전날 보낸 전통문에 “회담 시기를 2월 상순의 합의되는 날짜로, 장소는 쌍방이 합의하는 편리한 곳으로 정하고, 실무적 토의를 위한 예비회담은 1월 말경 갖자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