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김정은 특수부대 연일 시찰, 대남도발 의지 강조”

국방부는 23일 최근 김정은이 특수부대를 순시하는 것에 대해 “김정은이 공격성 있는 부대 순시를 통해 북한군 활동을 독려하는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이 이런 부대를 순시한다는 것을 언론을 통해 공개하는 것은 북한의 대남도발 의지를 강조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과거 10만 명 수준이던 특수전 부대원을 최근 몇 년 동안 20만 명 가까이 늘렸다”면서 “유사시 우리의 전후방에 동시 침투해 교란하려는 목적을 띠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북한이 최근 AN-2기를 동원해 민간공항에 침투하는 야간 훈련을 감행한데 대해 “분석결과를 공개하긴 어렵지만 민간공항을 포함한 공군기지는 3중, 4중으로 보호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노동신문은 20일 김정은이 조선인민군 항공륙전병(공수부대) 구분대들의 야간훈련 현지지도를 진행했다고 했고, 23일에는 우리의 공군 격인 항공 및 반항공군에 소속된 제11항공저격여단(특수전부대)인 제323군부대 전술훈련장을 찾았다고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