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기상 호전 즉시 천안함 생존자 확인 총력

서해 백령도 해상에 침몰한 천안함 탐색과 실종자 수색에 나선 군은 2일 기상이 호전되는 대로 두 동강이 난 함미와 함수 내에 본격적으로 진입해 생존자 확인 작업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날로 천안함 침몰 8일째를 맞았지만 군은 사고 해역의 기상악화로 지난달 31일부터 전날까지 이틀간 수색작업을 진행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군은 이날 기상이 좋아지는 대로 물살이 약해지는 정조시간대를 중심으로 잠수요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수색작업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함미와 함수 부분에 이미 설치한 인도줄을 통해 잠수요원이 들어가 선실 내부 탐색을 집중적으로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함미에는 연돌(연통) 후부를 거쳐 좌현 출입구까지, 함수에는 상부갑판과 함장실 입구까지 잠수사 인도줄이 각각 연결되어 있다.


군은 함미 부분에서는 가용 잠수사 27개조 54명을 교대로 투입해 좌현 출입구에서 승조원 식당까지 인도줄을 연결하는 동시에 각 선실을 탐색할 예정이다.


함수 부분에서는 잠수사 24개조 48명을 투입, 함장실 입구에서 상사 침실까지 인도줄 연결과 수색을 병행키로 했다.


이와 함께 군은 실종자들이 다수 갇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함미에서의 수색 속도를 높이기 위해 `부이’와 인도줄을 추가로 설치하는 작업도 병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백령도 해병 6여단 장병들도 기상 상황에 따라 고무보트(IBS)를 활용해 만에 하나 해상에 휩쓸린 실종장병 수색작업을 재개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