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금강산 북한군 특이동향 없다”

군 당국은 북한이 금강산 지구 군부대 대변인 특별담화를 통해 금강산관광지구에 대한 통제.관리 강화 방침을 밝힌 3일 “현재까지 북한군에 특이 동향은 포착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통일부를 비롯한 정부의 대응을 보고 군의 대응 여부 및 방침을 판단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까지 우리 측에서 군사분계선 남측의 통과에 대한 통제를 강화할 방침은 없다”면서 북한군의 ’군사적 대응조치’와 관련, “현 단계에서 이를 예측하고 확대 해석하는 것은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군 당국은 북한이 이날 금강산 지역에서의 군사적 대응조치를 경고하고 나섬에 따라 북한군의 동향을 지속적으로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편 이날 담화를 발표한 ’금강산지구 군부대’는 금강산 지역에 배치된 북한 인민군 부대로, 최소한 연대급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