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거미폭탄’ 2013년께 실전배치

우리군이 적의 예상 침투로에 설치해 원격으로 조종, 폭발시키는 ‘스파이더(거미) 폭탄’을 2013년께 실전 배치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27일 “지뢰를 대신해 설치하는 ‘원격운용통제탄’을 올해 개발에 착수, 2012년까지 개발을 끝내고 2013년께 실전 배치할 계획”이라며 “개발은 국내 방위산업체가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군이 사용하는 ‘스파이더 폭탄’과 유사한 원격운용통제탄은 사람이 적 침투 예상지역에 설치해 원격으로 조종해 폭발 또는 해체하는 지능탄을 말한다.

우리군당국은 군 구조개편 계획에 따른 병력 축소 공백에 따라 취약지역 경계에 이 폭탄을 활용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폭탄은 원격으로 해체할 수 있기 때문에 대인지뢰 사용을 금지하는 국제협약에도 저촉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