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韓美연합사 해체 백지화 보도 사실무근”

국방부가 14일 미국이 한미연합사령부 해체 백지화와 한국에 연합사령관직을 제안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윤원식 공보담당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군은 어떠한 (연합 해체 백지화)제안·제의·아이디어 조차 받은 일이 없다”면서 “한미는 원활한 협의 아래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일정을 정상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작권이 전환 된 이후 연합방위체제는 한국군이 주도하고 미군이 지원하는 체제가 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한 언론은 이날 “서먼 사령관이 최근 우리 군 당국에 ‘전작권 전환 후에도 사실상 한미연합사 체제를 유지하되 사령관을 한국군이 맡는 것이 어떤가’라는 비공식 의견을 타진해왔다”고 보도했다.


한편, 한미 국방장관은 외교·국방 2+2 장관회의에 앞서 회견을 열고 한미동맹으로서 한반도 안보를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벌여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2+2 본 회의는 15일 새벽 2시 경(한국시각)에 열릴 예정이며 회의 후에는 현지에서 공동기자회견이 열린다.


또한 2+2 본 회의에서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거리 연장 협의가 이뤄질지 여부와 관련, 윤 담당관은 “미사일 사거리 연장과 관련된 의제는 다루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조병제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2+2 회의는 한미 안보를 다루는 협의이기 때문에 미사일 사정거리 연장 논의를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