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美폭약·해양사고 전문가 파견 공식요청

군당국은 5일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 규명 작업의 전문성과 객관성 확보를 위해 미국의 폭약.해양사고 분야 등 전문가를 파견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이날 “우리 군 독자적으로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 규명 작업을 할 능력이 충분하지만 객관적이고 전문성 있는 분석을 위해서는 미국 전문가들의 도움도 필요하다”면서 “오늘 정식으로 미측에 관련 전문가 파견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식통은 “미측 전문가는 폭약과 해상무기, 해양사고 분석 전문가들”이라며 “전문 분야와 인원은 앞으로 군사채널로 계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의 다른 소식통은 “천안함 사고 해상을 탐색하는 기뢰제거함이 기뢰나 어뢰로 추정되는 파편을 찾아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와 국방부조사본부 과학수사연구소가 미국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이를 분석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천안함 침몰 민.군 합동조사단장인 박정이 육군중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합동조사는 과학수사와 정보.작전운영 분석, 폭발유형 분석, 선체구조관리 등 4개 분야로 이뤄지고 있고 선체 인양 이전과 이후로 구분해 단계적으로 실시된다”며 “선체 인양 후에는 투명성과 객관성 보장을 위해 추가 인원을 참가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해군과 민간 선박업체는 이날부터 천안함 인양을 위한 해저지형 및 선체 아래 터널굴착 위치탐색 작업을 이틀째 진행한다.


군은 오는 15일을 목표로 인양작업을 단축한다는 계획에 따라 천안함의 함미와 함수 부분을 동시에 인양하는 5단계 인양계획을 수립해 실행에 착수했다.


1단계는 작업 크레인을 4묘박(4개의 닻을 내림)으로 고정해 수중탐색하고, 2단계는 선체에 체인을 결색(쇠줄로 묶음)해 크레인에 연결하는 작업이다.


3단계는 물 위로 끌어올려 배수 작업을 하고, 4단계는 배수를 끝내고 선체를 바지선에 탑재한 뒤 실종자를 수색하는 과정이다. 마지막 5단계는 선체를 평택으로 안전하게 이송하는 과정이라고 군은 설명했다.


함미 쪽 인양은 88수중개발에서, 함수는 해양개발공사에서 각각 맡게 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