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4차 핵실험 대응조치로 대북확성기 방송 재개

군 당국이 북한 4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조치로 8일 정오부터 대북확성기 방송을 전면 재개했다. 지난해 8월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방송을 실시했다가 남북 8.25 합의에 따라 중단된 지 약 5개월 만이다.

군 당국에 따르면, 대북확성기는 최전방 부대 11곳에 설치돼 하루 평균 2~6시간 동안 불규칙적으로 방송을 내보내게 된다. 확성기로는 국방부의 심리전 FM 방송인 ‘자유의 소리’가 송출될 예정이며, 방송 출력을 최대치로 높이면 야간에는 약 24km를, 주간에는 10여km 떨어진 곳에서도 방송을 들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에는 고성능의 신형 이동형 확성기 6대도 가동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타격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마련된 이동형 확성기는 고정형 확성기보다 10km 더 먼 거리까지 방송을 보낼 수 있다.

대북확성기 방송은 ‘뉴스’와 ‘북한 체제 비판’ ‘북한의 실상’ ‘남한의 발전상’ ‘남북동질성 회복’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4차 핵실험에 대응해 재개하는 방송인만큼, 북한의 핵실험이 주민들의 경제난을 야기하고 있다는 등의 내용도 방송에서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한국의 라디오 드라마나 인기가요 등 문화 방송도 송출된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번 대북확성기 방송에서 틀 가요 중에는 가수 이애란의 ‘100세 인생’과 걸그룹 여자친구의 ‘오늘부터 우리는’, 에이핑크의 ‘우리 그냥 사랑하게 해 주세요’ 등이 포함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확성기 방송은 목적이 달성될 때까지 할 것”이라면서 “(대북확성기 방송의)목표를 얼마나 달성하느냐 하는 부분은 정부 차원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북확성기 방송이 재개된 8일은 김정은의 생일로, 북한은 대북확성기 재개를 두고 지난 8월과 마찬가지로 ‘최고 존엄 모독’을 주장하며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북한군은 대남 감시를 강화하고 최전방 일부 포병부대의 화력과 병력을 증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만일의 공격을 대비해) 음향 송출을 방해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대북 확성기 주변에 은·엄폐 시설을 구축한 상태”라면서 “장병 안전을 위한 조치도 마쳤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군은 대북확성기 방송 시설이 있는 지역의 경계태세를 최고 수준으로 높이고 감시 태세도 강화했다. 북한의 사이버공격에 대비해 정보작전방호태세인 ‘인포콘’도 5단계에서 4단계로 높인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