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핵시설 감시 ‘군사용 정찰위성’ 전력화 추진”

군 당국이 독자적인 감시능력을 갖추기 위해 군사용 정찰위성을 단계적으로 전력화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6일 “한국군은 정찰기 등 다양한 정보자산을 이용해 북한군의 활동을 감시할 수 있으나 지휘통제 및 제원시설 등이 위치한 적의 후방 지역에 대해서는 감시능력이 제한적”이라면서 “앞으로 적 후방 중심 지역에 대한 한국군의 독자적인 감시능력을 갖추기 위해 정찰위성을 중장기 계획에 반영해 단계적으로 전력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우리 군은 다목적실용위성인 ‘아리랑 3호’를 활용해 풍계리 핵실험장과 동창리 발사장 등 북한의 후방 핵심 시설을 감시하고 있다. 하지만 아리랑 3호는 촬영주기가 길고 해상도가 0.7m급으로 떨어져 정밀감시에는 한계가 있다고 알려졌다.


북한의 동향에 대해 정밀감시를 하려면 미국의 군사용 정찰위성처럼 0.1m급 해상도를 갖추고, 촬영주기도 짧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현재 미국은 정찰위성을 통해 획득한 정보를 선별적으로 한국에 제공하고 있다.


군 소식통도 이날 연합뉴스에 “일본도 현재 정찰위성 4기를 보유하고 있고 10개까지 늘릴 계획이지만 우리는 1기도 보유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전시작전권 전환을 앞두고 효과적으로 대북감시를 하려면 군사용 정찰위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공군은 저궤도 위성인 정찰위성과는 별도로 정지궤도에서 적외선 센서를 이용해 북한 미사일을 탐지하는 조기경보위성(DSP) 확보 사업에 대한 소요를 제기하기로 했다.


공군 관계자는 “조기경보위성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열 감지 적외선센서로 미사일을 탐지할 수 있다”며 “공군 단독이 아니라 산림청(산불감시)과 함께 2021년 전력화를 목표로 소요를 제기할 것이며, 소요 예산은 5천억∼7천억 원 수준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