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지휘부 타격가능 ‘타우러스급 유도탄’ 국내개발 추진

우리 대전 상공에서 북한 평양 주석궁 등 지하벙커 지휘부를 정밀 타격할 수 있는 타우러스급 장거리 공대지(空對地) 유도탄 국내 개발이 추진된다.

방위사업청은 14일 서울시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98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장거리공대지유도탄 2차 사업추진기본전략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방추위에서는 2020년 이후 실전 배치를 목표로 독일제 타우러스와 같은 장거리 공대지유도탄(200여 발)을 국내에서 개발한다는 내용이 의결됐다는 것.

이와 관련 기술수준과 개발가능성을 고려해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연구개발을 주관, 오는 2018년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방사청은 다연장로켓 천무과 지대지미사일 등 개발과정에서 얻어진 축적된 기술로 충분히 개발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이번 사업에 2031년까지 탐색 및 체계개발에 약 3000억 원, 양산에 약 5000억 원 등 총 8100억 원을 투입될 예정이다. 다만 내년 예산에는 책정되지 않았으며, 2018년에 반영된다.

이같이 200여 발의 장거리 공대치 미사일을 자체 개발에 성공하면 기존 전투기 K-15K에도 장착이 가능해진다. 이외에도 우리 군은 2026년에 선보일 한국형 전투기 KF-X에도 장착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F-15K 등에 장착돼 목표물을 타격하는 유도탄인 타우러스는 실전 배치되면 우리 공군은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500km 이상의 원거리 정밀타격 미사일을 전투기에 탑재해 운용하는 국가가 된다. 사실상 평양을 포함해 북한의 주요 지휘부와 미사일 시설이 모두 사정권 안에 들어오는 셈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