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전역 타격 가능한 순항미사일 실전 배치

군당국이 사거리 1,500㎞의 순항(크루즈) 미사일을 개발, 올해부터 유도탄사령부 등에 실전 배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순항미사일은 포물선을 그리며 낙하하는 탄도미사일과 달리 미사일 내부에 미리 입력된 타격 목표물의 좌표를 스스로 찾아 비행하는 무기로 정밀타격 능력이 탄도미사일보다 훨씬 우수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우리나라가 개발해 실전배치 중인 사거리 1,500㎞ 순항미사일은 중국과 인접한 산악지대 지하에 건설된 북한의 중거리(노동미사일) 미사일 기지와 핵시설까지 정밀타격권에 두고 있어 군의 대북 억지능력이 크게 향상됐음을 의미한다.


중부지역의 유도탄사령부와 인근 기지에 배치되는 이 순항미사일은 북한 양강도 영저리, 함경남도 허천군 상남리, 자강도 용림군 등의 지하에 건설된 노동 및 스커드미사일 기지까지 사정권에 두고 있다.


전투기를 이용해 북한 영공에 진입하지 않고도 북한의 전략시설을 타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조밀하게 설치된 북한의 대공 방어망을 무력화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군은 북한의 후방지역에 구축된 노동·스커드 미사일 기지를 무력화하는 데 현실적인 제약을 인정해왔다. 벌집처럼 구축된 대공 방어망을 전투기가 뚫고 후방기지를 타격하는데 제약이 크다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300km 이내로, 탄두 중량을 500kg 이하로 제한하는 한·미 미사일지침 때문에 중장거리 미사일을 개발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순항미사일은 탄두 중량이 500kg을 넘지 않으면 사거리에 관계없이 개발할 수 있다. 탄두 중량만 넘기지 않으면 사거리는 얼마든지 늘릴 수 있다는 것이다.


군은 사거리를 1,500㎞로 늘린 이상 향후 오차 없이 좌표를 찾아가는 항법 능력과 탄두 위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고성능폭약을 개발에 주력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수 국방대 교수는 “1,500km 순항미사일 보유는 한반도 전체에 대한 독자적인 전략적 타격능력을 갖춘 것”이라며 “노동미사일 기지 등은 북한 북부에 있어 그동안 우리 군의 타격능력이 부족했는데 이제서야 비로소 해결됐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순항미사일은 정확도가 매우 정밀하고, 저고도로 비행하기 때문에 요격이 어렵다”며 “북한은 이로 인해 심리적 압박감이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