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신형 스텔스형 고속함정 10여 척 보유”

북한이 새로 개발한 파도 관통 고속정인 스텔스형 고속함정(VSV·Very Slender Vessel)을 10여 척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해군 국정감사에서 이병권 해군 기획관리참모부장(소장)은 북한군 스텔스형 고속함정의 성능과 대수를 묻는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북한 스텔스형 고속함정은 10여 척 정도”라고 답했다.

이어 이 소장은 “북한 스텔스형 고속함정은 방사포와 어뢰 발사관 등을 갖고 있다”며 “고속함정은 선형이 날렵해서 높은 파도를 가르면서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고속함정이 실제로 스텔스 기능을 갖췄느냐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군 당국은 지난달 말 목함지뢰 도발과 포격도발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던 당시, 북한군 스텔스형 고속함정을 서해 NLL인근에 배치한 것으로 파악하고 이를 추적한 바 있다.
북한군의 스텔스형 고속함정은 특수부대원을 국내후방에 침투시키기 위한 장비로 평가된다.

북한군이 운영하는 고속함정은 3종류로 길이 30m·폭 5m·최고 속도 90km/h로 동·서해 함대에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우리군은 북한이 국지도발과 전면전 수행을 위해 스텔스형 고속함정과 잠수함발사탄도탄(SLBM), 신형어뢰 등의 신형무기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