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수사적 위협‥특이 동향 없어’

군 당국은 13일 북한이 “서해에는 오직 우리가 설정한 해상군사분계선만이 있다”며 이를 지키기 위한 군사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일단 수사적 위협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북한은 올해 초부터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인정하지 않겠다거나 NLL과 관련한 모든 합의가 무효라고 반복적으로 위협해왔고 이번 역시 그런 차원의 수사적인 위협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군은 추가적인 도발에 대비해 군사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며 “교전 이후 북한도 경계강화태세를 취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현재 도발을 상정할만한 특이동향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이날 발표한 전통문은 지난 10일 교전 직후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류제승 국방부 정책기획국장 명의로 북측 단장인 김영철 중장에게 보낸 항의 전통문에 대한 답신 성격이라고 군은 밝혔다.


군은 당시 항의 전통문에서 NLL을 침범한 북한 경비정이 우리의 경고통신과 경고사격을 무시하고 조준사격을 가해와 교전이 발생한 데 대해 강력 항의하고 향후 사태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