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소형화된 핵탄두 확보 못했을 것” 재차 강조

국방부는 14일 북한이 핵탄두를 상당한 수준으로 소형화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북한이 소형화된 핵탄두를 보유하지 못한 상태라는 기존 평가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 기술이 상당한 수준에 이른 것으로 보지만 소형화된 핵탄두는 확보했다고 보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공개한 제프리 루이스 미국 비확산센터(CNS) 소장의 기고문에 따르면, 북한은 핵탄두를 지름 60cm, 무게 200, 300kg 정도로 소형화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되는 등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능력이 상당 수준에 이르렀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 바 있다.

이와 관련 문 대변인은 “(북한의 핵 능력은) 한미 정보당국이 평가하고 있다”면서 “(평가 결과도) 기존 입장에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 잠수함 한 척이 지난 주 초 실종됐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은 이와 관련한 내용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와 함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주한미군 배치를 위한 한미 공동실무단의 다음 회의 계획에 대해서 그는 “계획은 돼 있지만 정확히 언제 한다고 말할 시기는 아닌 듯하다”면서 “협의는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