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서해 수km 포격 연습…예년과 같은 수준”

북한이 백령도와 연평도를 포함한 수km 내의 표적을 대상으로 포격 훈련을 했다고 국방부가 14일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김정은이 참관해서 실시한 훈련은 포병 위주의 사격훈련으로 연평도 등 몇 개 표적을 가상해서 사격훈련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북한이 우리 좌표를 얼마나 알고 있는지 알기 어렵지만 연평도, 백령도 등에 대한 정확한 좌표보다 수km 내의 (표적에) 포격을 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의 사격훈련은) 동계훈련의 일환이자 ‘키 리졸브’를 빌미로 한 것”이라면서 “하지만 지난해도 연평도 등을 대상으로 똑같이 사격훈련을 했듯이 유사한 상황을 만들어 사격훈련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연평도, 백령도 부근의 포병 부대를 증강하면 우리 군은 이에 대해 즉각 파악하고 그에 맞는 전력을 증강할 수 있다”면서 “이에 따라 곧바로 작전계획을 세워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현재 진행 중인 훈련에 대해선 “현재 육·해·공 각 군별로 훈련을 진행하고 있어서 아직 국가급 군사 훈련까지는 가지 않았다”면서 “우리 군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고 도발하면 강력하게 응징한다는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