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로켓 추진체 정상궤도 벗어나면 요격”

정부는 내달 초 발사될 북한의 장거리로켓이 정상궤도를 벗어나 남한 영공에 도달하면 요격하는 대책을 강구중이라고 국방부가 26일 밝혔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로켓 발사 움직임은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발행위이자 도전”이라면서 “북한이 예고한 미사일(장거리 로켓)의 궤도가 정상궤도를 벗어나서 우리 지상에 떨어질 경우를 대비해 궤도 추적과 요격할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로켓) 추진체가 지상에 떨어질 경우에는 우리 국민의 안전, 시설에도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이 궤도를 추적하고 대비책을 강구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군의 요격 위치에 대해 “기본적으로는 1차 추진체가 떨어지는 지점”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의 장거리 로켓 개발 비용은 8억 달러 이상으로 추정된다”면서 “이번 장거리 미사일 개발과 발사에 드는 천문학적인 비용은 기아와 굶주림에 허덕이는 북한 주민들의 식량난을 해결할 수 있는 비용이라는 것은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군당국은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7천600t급)과 율곡이이함 등 2척을 서해상에 배치, 북한의 장거리 로켓의 궤적을 추적하고 필요시 탑재된 사거리 170km의 SM-2 함대공 미사일로 요격할 계획이다.


이지스 구축함은 1천㎞ 이내의 모든 비행물체를 탐지 추적할 수 있는 SPY-ID(V) 레이더를 탑재하고 있다.


북한의 장거리 로켓이 우리 영토 가까운 곳으로 낙하하면 사거리 30여km의 PAC-2 패트리엇 미사일 등으로 요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은 지난 24일까지 장거리로켓 동체를 1, 2, 3단으로 분리해 발사기지인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로 운반해 조립 중이며, 내달 초 50m 높이의 발사대에 장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