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내달 초 대규모 국가훈련 실시 가능성”

북한군이 다음달 초 대규모 국가급 훈련을 실시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국방부는 이같은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북한의 군사동향을 강도 높게 감시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올해 동계훈련은 포병 훈련과 특수전 훈련, 항공기의 대지 공격 훈련 등으로 여러 가지 훈련을 예년보다 이례적으로 강도 높게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규모 국가급 훈련이란 육·해·공군과 특수전 부대가 동시에 하는 전국 단위 훈련을 말한다. 군 당국은 우리의 새 정부 출범 초기에 북한군의 군사적 도발이 빈번했던 점에 주목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과거 정부 교체기에 북한이 도발을 많이 했는데 1998년 2월 국민의 정부 때는 대포동 미사일 시험발사를 했고, 제1연평해전도 이듬해인 1999년 6월 15일 발생했으며, 제2연평해전은 2002년 6월 29일에 일어났다”고 말했다.


지난 정부 초기인 2008년 2월에는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고, 2009년 5월 2차 핵실험, 같은 해 11월 10일 대청해전을 감행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소셜공유